6/25/2011

공간의 향기.. 사만다 마틴 for Roots Music, Graffiti Bar Kensington Toronto


평생 음악만 하면서 사는 사람들이 있다.
대중의 환호와 미디어의 스팟 라이트를 받으며 화려한 삶을 사는 뮤지션은 얼마나 될까..
그러한 꿈은 낙타가 바늘 귀를 통과 할 수 있고 나서야 가능할 지 모른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삶의 형태를 어떻게든 유지해 가고자 한다.

도시의 작은 술집, 좁은 공간..
고작해야 20여명 정도의 술집 손님들이 모여있는  이러한 누추한 공간에서
그들은 최선을 다해 그들의 노래를 선보이며
적은 관객들이나마 그들의 박수 갈채에 또 다른 내일을 열어갈 것이다.


가능한한 사회에서 요구되는 인재가 되기 위해 노력했던 내 삶..
가능한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인재가 되어야 한다는 강박관념 속에 내 직업을 선택했고
운이 좋게도 내가 원하던 분야에서 일해 올 수 있었지만..
사실 내가 원했었다는 것 조차도, 사실은 사회적 요구에 부응한 것이었을 거다.


난 이런 뮤지션들 혹은 그림을 그리는 아티스트들을 보면
신기함과 동시에 반갑기도 하고,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제도권 조직에서의 안정된 직업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하루 하루의 생활.

열광은 커녕 무심코 맥주잔을 기울이다 마지 못해 박수를 치는 관객들 속에서
진정 이들의 음악이 좋아 환한 웃음과 브라보를 외치는 관객이 한둘이라도 있다면
이들은 그것으로 족하다고 한다..

그들은 관객의 반응보다는
자신들의 연주와 노래 자체의 완성도에 대한 스스로의 만족도를 추구한다.

대중의 호응으로 먹고 사는 연예인과 자족감으로 먹고하는 아티스트들의 차이일 것인데..


문제는 자신이 진정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사람들은 사랑스럽다는 거다. 깨끗하다는 거다.
이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상쾌해 진다는 거다.

신념이나 사상, 혹은 이데올로기적 확신 같은 거창한 것들이 가지는 도취적 요소가 없이
발가벗져진 상태에서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수도 있는 이러한 소박한 장르의 음악을 위해
평생을 바쳐 살아가는 사람들..

이들의 작은 긍지, 소박한 희망.. 하지만 너무나 큰 열정..
이러한 이들이 난 너무 좋다..


Classroom H.. , U of Toronto Jun 22 2011








6/24/2011

just weathered.. , Broadview & Queen St. Toronto Jun 22 2011



Classroom E.. , U of Toronto Jun 22 2011





강의실 E..
지금 제 딸아이가 입학해 다니고 있는 학교의 한 강의실 입니다.

백 오십여년이 넘어, 아마 이백년이 다 되어갈 고색 창연한 학교의 건물.. 
그 학문의 열기와 진지함이 고스란히 스며있는 듯한 거다란 오크나무 문에 
산뜻한 디자인의 강의실 번호판이 붙어있습니다.

아름다운 회랑으로 이루어진 이곳 강의실에 너무나 깨끗하고 강렬한 팻말이 붙어있던 것 것인데요,
올해 가을 입학한 모든 풋내기 신입생들의 열정이 저리 강렬하겠지요.. 

학문이 제대로 서있고 학교가 제대로 살아있어야, 
그 어려운 관문과 과정을 통과해 사회로 나서는 우리의 후손들이 
우리의 뒤를 이어 새롭고 활기찬 사회를 계속해서 유지 발전시켜 갈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새삼스레 해봅니다..
















Cafe 'Merchants of Green Coffee', Matilda Rd. Toronto Jun 22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