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0/2013

追憶 the Way we were.., Cloudy Cloudy Lake Ontario & Downtown Toronto Oct 1 2009

Today..
I liked to be in the Distillery District for the galleries
sipping lovely espresso from the very old cafe of Balsac.
I liked to wander around the old market of Kensington
trying some of the oldest but best shops in town for vintage jeans,
quality cheese, fresh bread, and even live concert if I was lucky..
I liked to walk around the beautiful campus of
U of Toronto looking at the Victoria style buildings
fully covered by colorful leaves of ivy..
I liked to drink at the patio in the middle of Yorkville
smelling the sweet mood of refraining luxury in town..
...
...
But what I did was just watching the cloud..
the thick & closely layered clouds and clouds in the sky
carpeted far beyond the horizon while drinking some glasses of beer.

Bye now..
Bye today..




6/29/2013

佛 Jade Colored Temple in the deep mountain, Chilbulsa Temple Jirisan Guryae Korea 2004



지리산 칠불사는 1세기경 가락국(駕洛國)의 시조 수로왕(首露王)과 허황후 사이에서 태어난 일곱 왕자가 그들의 외삼촌인 범승(梵僧) 장유보옥선사(長有寶玉禪師)를 따라 이곳에 와서 수도한 지 2년 만에 모두 성불(成佛)하였으므로 지어진 이름이다. 11동의 건물이 있었으나 1948년 여수·순천사건으로 완전히 소실되었다. 그후 여러해를 지나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범승(梵僧) 장유보옥선사(長有寶玉禪師)가 처음 수도하던 사찰은 경남 김해시 장유면 불모산 장유사이며, 이 사찰에는 장유선사 사리탑과 <가락국사 장유화상 기적비>가 보존되어 있다





1976년 12월 20일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44호로 지정된 아자방은 하동군 화개면 범왕리의 지리산 반야봉 남쪽 해발 800m 지점에 있는 칠불사 경내의 서쪽에 자리 잡고 있다.

아자방은 신라 효공왕(孝恭王) 때 구들도사로 불리던 담공화상(曇空和尙)이 아(亞)자형으로 길이 약 8m의 이중온돌방을 축조하였는데, 온돌의 구조가 특이하여 아궁이는 지게를 지고 들어갈 만큼 거대하고 불을 한번 때면 49일간이나 따뜻하였다고 전해온다.

1948년 소실되어 그 터만 보호하여 오다가 1982년에 현재와 같이 복원하였다. 복원된 건물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을 한 무익공계(無翼工系)로 정면 우측 2칸이 부엌이고, 좌측 3칸은 온돌방으로 되어 있으며 내부가 하나의 공간으로 트여 있다.

온돌방의 내부는 바닥 높이가 다른 2단 구조로, 정면 3칸 중 각 좌우 1칸은 중앙칸보다 45cm 가량 높고 경계면이 ㄷ자형으로 가운데가 팬 모양이어서 바닥의 전체 모양이 아자형이다. 굴뚝에는 열을 조절하는 놋쇠판을 두어 온돌의 열효율을 높이도록 하였다.


숲속 고찰, 지리산 Korea 2007


couldn't be better.., Don River Toronto


무자게 이쁜 넘.. 페라리 F430 Spider, Yorkville Toronto



내가 잘가는 시내 산책코스 중 한 곳인 요크빌에 세워져 있었던 페라리 스파이더 F430..
녀석이 하두 이뻐서 벨도 없이 가서 마구 찍었었다.

명품을 감상하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자동차던 예술작품이던 혹은 사람이던.. ㅎ

이곳 토론토 시내의 요크빌 지역은 가장 땅 값이 비쌀 뿐아니라
명품점들과 고가 미술품을 취급하는 다국적 옥션 갤러리들이 많다. 

어제 부터 시작한 2011년 TIFF 토론토 국제 영화제를 위해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핏 부부와
죠니 클루니, 마도나.. 등등 거물급들이 토론토에서 밤을 지내고 있는데..

이들은 주로 이곳 좁디 좁은 요크빌 내에서 식사도 하고, 커피도 마시곤 한다.
이곳을 오늘 내일 거닐다 보면, 이들을 지나치면서 마치 아무렇지도 않은 듯 ..
hi there~~ 하며 지나칠 수도 있다. ㅎ












6/25/2013

여행.. 그리고 생각.. , Chennai Express India 2005


The people at the crosswalk watched me
as I took a pose to take some photos of them.

Then I wondered that
how many people could be affordable to take this express train for travel,
how many people could have a chance
to get out their home town to see more, to experiece more..
to get to know there is much bigger world than where they've been living..

And I wasn't quite sure that which lifestyle is happier..

I'd been travelling a lot
and sometimes I even thought that 
I'd been living on just a tiny little planet called Earth.

However.. does the dimension of physical coverage of space really matters in life..?
.. though it depends on lots of things..

No matter how big scale our life might span,
the depth & richness of our life might not proportional to the the spatial coverage..

So I might envy people who has been living in the same place for a long time
generation after generation with the all the same trees, flowers 
and grasses getting older and matured together with them..
with all the same color of moon waxing and waning with same trajectory..




What a lovely tree with the grand shadow in the late afternoon under the beautiful sky..

The train went up to the mountain right after the departure of the Mumbai Station
and I had a good chance to have such a great view of the mountain ranges
and all the different trees and green field of Western India.






Watching people in a long que wating something always gives me
a kind of nostalgic feeling though I don't know why..


Venders selling light food for passengers were nearly all males
and they were selling some Indian traditional snacks like fried Indian style dumpling..




stay holistic.. as much.. :p



The Sound Of Sunshine: Michael Franti & Spearh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