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8/2014

천사의 깃털.. , Rolling Hills Golf Stouffville Toronto Sep 15 2010




한참을 걸어올라온 페어웨이엔 신선한 깃털들이 사뿐히 앉아 있었다.

천사가 너무 황급히 하늘로 오르느라 그의 날개 깃들이 몇개 떨어져 버린 게 분명하다.
깃털이야.. 뭐 금방 다시 돋아 나겠지..

천사는 역시 존 트라볼타 표 천사가 제격이다.
젖은 강아지가 제몸통을 마구 흔들어 물을 털어내듯
깃털들을 이리 저리 날리며 꾸역 꾸역 하늘로 되돌아 갔을진데.. ㅋ

철새의 깃털을 보며 천사를 떠올릴 수 있는 건 순전히 그 익살맞은 존 트라볼타 때문이다.
아님, 그저 녀석들이 지구촌을 날아 드나들며 퍼뜨릴지도 모르는 역병이 생각날지도 모르기 때문에..

생명의 아름다운 흔적을 보며 조류 독감이나 구제역과 같은 pandemic 역병이 떠 올려 진다는사실은 참 잔인한 건데..
다행히 난 천사를 떠올렸다.


깃털을 보니 사람 좋은.. 너무 좋아 좀 바보같아 보이는 탐 행크스.. 포레스트 검프 역시 떠 올랐다.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바람이 찾아왔지만.. 아직 단풍은 이르다.



잡초의 생명력은 대단하다.

아니 터무니 없을 정도의 생명력을 가진 야생풀들을 그저 잡초라 칭해야 할런지도 모른다.
마치 수생식물 처럼 물 속에서도 저리 잘 자란다.

그들의 생명력에 경의를 보내며 찬양해야 마땅할텐데,  사람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모양이 아니라고.. 자신들이 선호하는 식물들과의 경쟁에서 항상 이긴다고, 보이는 족족 다 뽑아 없앤다.

지극정성 보살핌을 당하며 인간들보다 더 비싼 음식을 먹기도 하는 애완동물들 같은 응석이 있을 수 없고,
인간의 보호본능을 자극시키는 아리따운 면도 없으며, 화려한 자태로 제 주인을 뽐내게 하지도 못한다.

학생시절 보안법 위반으로 온갖 고문을 당한 후 무기징역에 처해진 황대권이 감옥에서 쓴 '야생초 편지'를 보면
雜草 즉 아직 그 가치가 알려지지 않은 풀 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뀔지도 모른다.


그는 감옥에서의 사색을 통해 자신의 신체가 얼마나 소중한지,
그 신체를 이루는 각 부문들의 기능적 조화가 얼마나 신비롭게 이루어져 가는지를 깊이 깨닫게 된다.

독방에 갖혀 지내면서 그는 쇠창살을 통해 날아드는 한마리의 모기나 파리, 메뚜기등이 얼마나 소중한 생명인지,
또 각 개체들이 소우주를 형성하며 생태계의 저변을 조화롭게 이루어 가는 것이
얼마나 깊고 오묘한 것인지에 대한 깨달음을 얻으며 감사했다.

뙤약볕이 쪼이는 교도소 운동장 어느 곳에선가 자라 나오는 이름 모를 풀들과 꽃들을 바라보며
그 작고 소중한 아름다운 생명들을 관찰해가며 그는 일기 형식의 글을 엮어간다.

출소 후 그는 풀뿌리 생태운동가로서
우리 생태계 저변을 이루는 민초성 생태에 관심을 가지며 살아가게 된다.

내가 토론토에서 처음 살았던 집 바로 앞에 토론토 교육청이 있었는데
그곳의 앞 정원에는 저런 잡초들을 그대로 자라게 놔뒀었다.

이후 녀석들이 푸르디 푸른 기운으로 한껏 자라 올라서 갈대 만큼 키가 커졌을때는
그 모습은 마치 정원사가 정성스레 가꿔논 작품을 보는 듯 했다.

우리는 저 녀석들이 제대로 자라기 전에 제거해버리기 때문에
다 자라고 난 다음 얼마나 아름다울 것인지에 대한 감각이 전혀 없는 것이다.





짧은 홀들이 많은 이 곳 Challenge 코스에서 난 오늘 세계의 버디를 잡았다.
2nd hit 에 그린 에지로 올라온 이글 기회를 맞아 괜히 이뻐 보이는 공을 위해 사진을 찍기도 하고..

대치동 살때 아파트 실내 연습장에서 파란 색이 마음에 들어 산 캘러웨이 퍼터.. 벌써 10년이 다 되어간다. 이젠 같이 늙어 가는 정다운 친구다.



어디서나 쉽게 지평선을 바라볼 수 있는 이곳 캐나다 동부의 지형이 난 참 마음에 든다.
푸른 하늘도 좋지만 오늘 같이 구름이 층층이 낮게 깔린 모습은 정말 멋지다.

한국은 어딜 보나 어여쁜 산과 소박한 들 그리고 작은 여울들이 많아 너무 좋았었고
이곳은 널찍 널찍한 스케일의 장대함과 깨끗함이 너무 좋다.



사실 어느 나라 어느 구석에 살고 있건 삶의 형태와 스타일은 그리 큰 차이가 나는 건 아닌 것 같다.

기본적 사회적 인프라가 갖춰진 안전한 국가의 형태를 가진 나라 라면,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스스로가 곧게 서 있다 자신 한다면 어떤 환경에서 무슨 일을 하고 살아도 의연하고 품위가 있을 것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더욱 더 자신을 잘 추스리는 일에 힘써야 함을 다짐하기도 한다.

젊어서 한껏 들떠 세상 모든 거 다 할 수 있을 듯 날아 다닐때는 오히려 쉬웠다.

제데로 나이가 들대로 들어 곱게 늙어가는 거.. 성숙하게 나이들어 가는 거.. 절대 쉬운게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stay cool~~

10/26/2014

Old Jazz Bar, Peace Hotel Shanghai China Jan 21 2006

상하이는 서울 만큼이나 다시 걸어 보고 싶은 도시다.
상하이 거리들에 대한 짧지만 강렬했던 좋은 추억들은 언제 떠올려도 기분이 좋다.
비오는 황포강을 바라보며 걷던 강변 길들, 주말이면 상하이로 올라와 신천지 까페들에서 홀로 와인과 함께 했던 프로젝트 작업들,
그리고 상하이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 중 하나인 평화 호텔에서의 올드 재즈 세션들도..











Pasta and Beef over Pedavena Draught, Tappo Bldg 3. Distillery District Toronto Jun 4 2009

This is my favourite place when I feel thirsty which is located inside the Distillery District in Downtown Toronto. The Italian draft beer of Pedavena was so cool & fresh under the sun in the patio when I first came to this restaurant. Not too much flavoured, the Italian one was kind of best draft beer for my taste. I love the golden transparent color, soft & rich foam and the live tiny bubbles which are incessantly being created from the bottom of the trendy glass.

This time I tried another Calamari with Pasta but I found that the naming of the dish just confused me. I found 'Calamari del Lomonari..' or something like that on the menu so I thought it's calamari. But I found that it was a couple of sliced beef with pasta. Taste was not bad though I was bit disappointed. :-)











10/18/2014

Snow storm on my way back home, 205km to Toronto HW 402 E Ontario Dec 5 2010


It was awesome..

Area of London, Ontario forms a wide snow belt in this season 
and I was just passing amid the seasonal festivity.. amazing.. :p

눈 폭풍 속에서 마구 愛馬를 달리며 이렇게 아무렇게나 담아 본 장면들은..
지구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주체하기 힘든 에너지를 표현하는 많은 적극적 방식 중의 하나였다.





Vivaldi..Winter 2nd Movement : Chung Kyung Wha

지구를 연구하는 많은 학자들 중 열을 숭상하는 이들은 죽음을 무릅쓰고 우주복 같은 방열복을 입고는 평생 활화산의 부글거리는 용암 근처에서 서성인다. 바람에 마음을 빼앗긴 사람들은 모든 걸 하늘로 날려 버리는 토네이도의 발생지점을 추적해 가며 그 신비한 형태의 에너지 덩어리의 중심으로 들어 가보려 끊임없이 애쓴다. 

몸이 따라주지는 않지만 충분히 스마트한 그룹들은 첨단 무인 비행체에 많은 계측장비를 탑재해 폭풍의 한 가운데로 또 화산의 검은 재 속으로 들여 보내 놓고는 커피를 마셔가며 그 방대한 데이타를 분석, 보다 신뢰도 높은 예측 모델을 만들려 힘쓴다. 


우리가 등산을 하거나, 자동차를 몰거나, 아님 매체의 화면을 통해 가끔 만나볼 수 있는 어머니 자연의 극단적 모습은 그 비선형의 광폭성으로 인해 비전문가인 많은 민간인들에게도 신비하고도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It reminded me of some scenes from the movie, Doctor Zhivago.
On the scene.. he was trying hard to look outside by opening a tiny wooden window of the freight car of the train which was carrying the ousted refugees to Siberia. Outside was all covered by snow and was glowing serenely under the moon light. He was being  more & more admired and fascinated by the beautiful landscape of holiness & graveness while the other refugees were shouting at him to close the window immediately.. because it was dead freezing.. 

내가 지난 주 지나온 바로 이곳 402 고속도로 에서는 그날도 1 미터의 눈이 왔고 바로 어제는 백여대가 넘는 차량이 폭설에 완전히 고립 되었었는데 수십년 만에 캐나다 軍 까지 출동해 구조 작업에 나섰고, 헬기가 동원되어 파뭍힌 차량을 구난해 냈다.

다행히 아무런 인명 피해 없이 상황은 종료되었지만, 자연의 힘 앞에서 인간이 자랑하는 자동차 라는 알량한 도구는 쏟아지는 눈속에 대책없이 그리고 조신하게 파뭍혀 있을 수 밖에 다른 도리가 없었던 거다.


바깥이 광폭할수록 모든 것이 보호된 차량안이나 따뜻한 집안에서 창을 통해 바라보는 광경은 너무 멋지기만 한데.. 미학적 관점에서 도저히 어떻게 흉내조차 내기 힘든 살아있는 설치 예술 작품이 온 천하에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광경을 놓친다는 건 좀 심하다.

신화가 탄생하고.. 동화가 빚어지고.. 비발디의 계절적 음악이 탄생하고,
반헬싱과 같은 엽기 환타지 영화의 opening scene에 대한 시나리오가 완성되고..
또 고흐가 거울 앞에서 자화상을 그리게 되는 시간인 거다.

폭력적 자연 현상 앞에 새삼 평화스러움에 대한 소중함이 일깨워지고..
그저 소박하기만 한 것 같은 자신의 울타리가 얼마나 강력한 보호막인가에 대한 감사도 하게 되고..

좋지 아니한가!

still 205 km left for Toronto.. oh my.. :p


10/15/2014

Tax Pain.. 세금 痛, Oct 15 2014

Tax Pain.. 세금痛..
이곳 캐나다의 재밌는 광고를 보면 Tax Pain 을 앓고 있는 환자가 병원을 찾아 엉덩이를 내리고 의사에게 환부를 보인다. 마치 치질환자가 그러하듯.. 의사는 심각한 표정으로 고개를 절레 절레 흔들며, 이건 Tax Pain 이라 내가 봐줄 수 없네.. 한다. ㅎㅎ

 갖가지 상품 및 서비스 종류에 따른 매출에 근거하여 세가지의 사업소득세를 납부해야 하고, 종업원들을 둘 경우 Payroll Tax 를 내야 하며, 토지와 건물이 있을 경우 재산세(Property Tax) 역시 당연히 내야 한다. 호텔 인수 후 일이년 동안 종업원들을 많이 가져 가는 바람에 작년엔 수천만원의 원천징수 Payroll Tax를 납부 했고, 각종 사업 소득세를 납부해 왔는데, 빠듯했던 지라 Property Tax 납부를 미루고 있었는데, 엊그제 내 전용 우체통에 들어 있었던 통지서 하나가 재산세 미납에 따라 호텔의 토지와 건물을 시 소유로 하겠다는법적 통지문이었다.

 맙소사! 고지문이 보내진 날짜는 10월 3일, 내가 pick-up 한 날짜는 10월 13일. 15일 내에 납부하지 않으면 시 소유로 넘어가며 그 이후 6개월간 되찾을 권리를 주지만, 그 이후에는 영원히 다시 소유할 수 없다는 설명이 간단하게 나와 있었다. 
이런 젠장! 재산세 관련해서는 피도 눈물도 없다는 말은 들어오긴 했으나 이렇게 전광석화 같을수가 있나! 망연자실할 틈도 없이 호텔의 있는 돈 없는 돈 박박 긁어 모으니, 상환금액이 모아졌다. 해서 오늘 아침 당장 은행에 뛰어가 현찰을 예치하고 온라인 뱅킹으로 시에 납부를 하고, 담당자에 전화를 걸어 다른 paperwork 이 필요한 지를 알아 보고.. 그래서 모든 게 깨끗이 끝났다.

집사람과 한달 동안 세계 유람 여행도 가능한 수천만원이 날아갔지만 Tax Pain이 사라진 지금.. 날아갈 것 같다.. 우하하..